캡콤의 1986년작 명작 슈팅 '사이드 암즈' 노다이 원코인 입니다. 사실 이 작품이 그리 어렵지는 않아서 원코인 자체는 별게 아니므로 노미스에 도전했습니다. 예전에 원코인 녹화한 적이 있었는데 이번에 새로 플레이하며 녹화했습니다.

캡콤은 과거 아케이드 게임에서 가장 그래픽과 디자인을 훌륭하게 뽑아내던 회사답게, 이 작품 역시 당시로서는 매우 훌륭한 비주얼을 보여줍니다. 뿐만 아니라 배경음악도 매우 인상적이며, 다양한 무기를 지니고 상황에 따라 교체하여 사용한다던가, 플레이어의 기체가 전후방을 바꿔가며 사격을 한다던가, 1P 와 2P 기체가 합체하는 등의 참신한 시스템도 돋보입니다.

특히 1P 와 2P 합체시, 어느 기체가 메인으로 합체하느냐에 따라 기체의 디자인과 서브웨폰에 약간 차이가 생깁니다. 2인용으로 플레이할 때 합체를 하면 기체의 조종은 한 사람만 하기 때문에 뭔가 상당히 손해보는 느낌이 있었지요.

이 작품의 단점을 하나 꼽자면, 애매한 타격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졸개들도 한 대 맞고 죽지 않는 녀석들이 많은데, 타격감이 어정쩡해서 맞았는지 아닌지, 몇 대를 맞았는지도 애매한 감이 있습니다. 한발 한발이 정확하게 히트하는 정교하고 시원한 타격감이 아쉬운 작품입니다.

특히 합체한 상태에서 적의 공격 사이를 헤집고 다니다보면, 내가 한 대 맞았는지 안맞았는지 헷갈릴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 때에는 합체 아이템이 나올 때에 일부러 맞아서 분리시킨 후에 다시 합체하는 안전한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상책인데, 그러다가 죽는 경우도 종종 발생하곤 했습니다.



이 작품은 처음 해보면 상당히 어렵다고 느끼게 되는데, 리듬이 좀 특이해서 그렇습니다. 기체의 빠른 스피드와 게임 특유의 흐름에 적응하면 갑자기 원코인을 하게 되는 그런 게임입니다. 뒤로 간다고 해서 난이도가 그렇게 크게 상승하지 않거든요. 따라서 집중하면 노미스는 물론이고 아예 한 대도 맞지 않고 끝까지 갈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문제는 최종보스!

최종보스가.. 그냥 보면 잘 피하면 될거 같은데, 해보면 이상하게 피하기 어려운 그런 느낌입니다. 예전 원코인 영상에서도 최종보스에서만 죽었는데, 이번엔 1대만 맞고 클리어 했습니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