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 Black Tiger (Black Dragon)
Player Nail

캡콤의 1987년 작. 스크롤 액션의 명가답게 역시 뛰어난 퀄리티를 보여주는 명작입니다. 그러고 보면 1987년에 명작들이 참 많군요.

돈으로 무기와 갑옷 등을 구입하는 시스템이라 초반 자산운용을 잘해야 하는, 자본주의 감각을 필요로 하는 게임.

플레이어 캐릭터가 죽을 때 공중에서 산화하는 연출은 비장함 그 자체. 그래픽도 훌륭하고 전체적으로 완성도 높은 작품이지만, 음악은 조금 밋밋한 감이 있습니다. 나름의 묘한 분위기는 만들지만 좀 루즈한 느낌도 들게 하는 음악입니다. 그래서인지 현역 가동기에는 손대지 않았던 작품입니다.

비슷한 시기에 등장한 로봇 슈팅 '사이드 암즈'와 비슷한 감각이 느껴지기도 하는데, 작은 캐릭터나 아이템 느낌도 비슷하고, 타격감도 비슷한 감이 있습니다. '사이드 암즈'나 이 작품이나 타격감이 어정쩡하다는 것도 옥의 티.

난이도는 평이합니다. 어렵지는 않고 너무 쉽지도 않긴 하지만, 분명히 조금 쉽긴 합니다. 특히 보스전이 쉽기 때문에 게임의 패턴에 익숙해지면 별 어려움이 없습니다. 게임 자체가 재미있으므로 즐기다 보면 자연스럽게 원코인도 가능해질듯 하군요. 말씀드렸듯이 저는 이 작품의 현역 가동기에는 정작 하지 않았는데요, 어쩌다 손에 잡아본 것이 재미있어 몇 번 하다보니 쉽게 원코인이 되어 버렸습니다.

고전 액션이나 플랫폼 게임에서 일반적으로 그러하듯이 어디에서 무엇이 나오는지 미리 파악하고 준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갑자기 하늘에서 바위가 떨어지기도 하고, 어둠속에서 적이 출현하기도 하며, 땅에서 불덩이나 각종 트랩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여러차례 반복해서 플레이하다보면 자연스럽게 그 패턴을 숙지하게 되고, 함정이 될만한 요소들만 몇 가지 숙지하면 누구나 원코인 가능한 게임이 되겠습니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