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토의 1988년작 플랫폼 액션 '뉴질랜드 스토리 (The NewZealand Story)' 입니다. 뉴질랜드를 상징하는 국조 '키위'가 주인공으로, 납치당한 키위새 친구들을 구하기 위한 모험을 그린 작품 입니다. 이 작품이 현역으로 가동될 당시에는 모두가 이 새를 병아리로 알고 있었습니다. 아무도 영문 자막 따위는 읽지 않았으니까요.

키위는 큰 새가 아니지만 체구에 비해 날개는 더욱 더 발달하지 못한 종이기 때문에, 성체가 되어서도 날 수가 없습니다. 이 작품에서도 날개를 푸드득 거리지만 날지는 못합니다...만, 점프버튼을 정말 열불나게 눌러대면 어느정도 비행이 가능합니다. 그러나 정말 미친듯이 눌러야 되고굳이 필요하지도 않으므로 시도할 일은 없습니다.

아기자기한 캐릭터 디자인과, 다양한 무기와 탈것, 잘 디자인된 맵, 정겨운 사운드에 적절한 난이도까지 고루 갖춰진 명작입니다. 덧붙여 여러가지 숨겨진 요소도 플레이에 깊이를 더해줍니다. 남성 위주의 아케이드 시장 특성상 사람들이 많이 몰리지는 않더라도, 잘 만들어진 게임이니만큼 꾸준한 인기와 더불어 원코인 유저도 꽤 있었던 작품입니다.

특히 다 죽었다고 생각하는 찰나, 천국으로 옮겨져서 환생의 기회를 얻는 경우는 아주 기분이 좋았던 기억이 납니다. 당시에는 발동조건이 알려져 있지 않아서 어쩌다 갑작스레 천국행이 터지면 땡잡은 것이었습니다.

참고로 발동조건은, 2스테이지 이후부터 잔기가 0인 상태에서 발사된 무기에 맞아 폴짝거리며 죽으면 갈 수 있다고 합니다. 화살, 돌, 쏘는 가시 등을 맞아야 하며, 닿으면 죽는 적이나 고정된 가시 등에 죽거나 레이저를 맞고 돌이 되어도 안됩니다. 그리고 천국행은 1코인에 딱 한 번만 발동합니다.



리플레이는 'Jarl' 이라는 유저의 고득점을 위한 플레이라서, 마지막 스테이지에서 스코어를 불리기 위해 엄청나게 노가다를 해댑니다. 플레이타임은 3시간 30분에 달합니다. 노가다 부분은 스킵하고 보셔야 할 듯 합니다.

게임이 시작될 때, 동물원에서 한가로이 놀고 있는 키위들을 잘 보면 담배를 피우고 있는 불량스런 녀석도 보입니다. 당국에서 누군가 눈썰미가 있었더라면 금지당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쩌면 담배가 아닐지도 모르고...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