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소개할 작품은, 국내에서는 '은행강도'라는 이름으로도 많이 알려진 '뱅크 패닉 (Bank Panic)' 입니다. '산리츠(Sanritsu)'에서 개발하고 '세가(Sega)'에서 발매한 1984년 작품 입니다.

딕시랜드 멜로디와 함께 정의의 건맨이 되어 강도들에 맞서 은행을 찾는 시민들의 안전과 재산을 지키는 게임 입니다. 게임 방식은 아주 단순한 캐주얼 게임 입니다. 은행의 문이 열리면, 예금을 하러 돈다발을 들고 온 시민이라면 그냥 두고, 강도는 경고할 것도 없이 쏴버리면 됩니다.

이렇게 단순한 게임이지만, 총잡이의 세계가 그렇듯이 속도가 생명인지라 플레이어와 은행강도 중에서 누구의 총구가 먼저 불을 뿜느냐가 생사를 가릅니다. 그러기위해서는 먼저 시민과 강도를 짧은 순간에 파악하는 것이 관건인데, 집중력을 계속 유지하는 것이 그리 쉽지만은 않을 것입니다. 만일 시민을 강도로 착각하여 총을 쏘게 되면, 맞은 사람은 불같이 화를 냅니다. 게임을 계속 진행하다 보면, 강도가 시민의 뒤에 숨어 있다가 갑자기 모습을 드러내기도 하고, 문들이 한꺼번에 열리기도 하기 때문에 꽤 까다로워집니다. 옛날 현역 구동기에는 친구와 함께 문들을 서로 나눠서 지키는 협동 플레이를 하는 모습도 종종 볼 수 있었던 작품 입니다.


위 모습이 플레이어 캐릭터 입니다. 자세가 그럴싸 합니까? 게임이 시작될 때와 강도에게 총을 맞을 때를 제외하면, 인게임 상에서는 이 캐릭터의 모습을 볼 일이 없습니다.

그나저나, 무슨 놈의 은행이 손님 반/강도 반 입니다.

리플레이는, 이 작품은 엔딩이 없이 점차 난이도가 상승하며 무한루프로 진행되므로, 표시가능한 최고점수까지 득점한 후에 모두 죽이고 게임오버하는 영상 입니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