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근히 독특한 작품들을 많이 배출했던 '아이렘 (Irem)'의 1987년작 '배틀 쵸퍼 (Battle Chopper)' 입니다. 일본 내수용 오리저널 타이틀은 '미스터 헬리의 대모험 (ミスターヘリの大冒険 / Mr. HELI no Daibouken)' 입니다.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왜 내수용과 수출용 제목을 이렇게 다르게 짓는지 모르겠습니다. 특히 수출용을 거지같은 이름으로 바꾸는 경우가 많은데, 이 경우는 그 정도는 아니지만 매우 개성 없는 제목이 된 것도 사실입니다. 한글로 번역하면 '전투헬기' 아닙니까?

이 게임은 헬기를 귀여운 SD캐릭터로 만들었다는 점도 독특하거니와, 게임중에 보석들을 모아서 실시간으로 아이템을 구입하는 시스템도 참신합니다. 기본 무기와 보조 무기 모두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며, HP 시스템도 갖추고 있습니다. 거기에 머니 시스템도 있어서 꽤 아기자기한 재미가 있는 게임입니다. 음악도 괜찮은데다 볼륨도 충실하구요.

꽤 괜찮은 게임인데 그다지 성공작은 아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필자 집 주변에 큰 오락실이 있었는데, 필자는 가끔 플레이 했지만 다른 사람이 하는 모습은 거의 보기 어려웠고, 오래지 않아 사라져버리고 말았었지요. 개인적으로 이 게임에 대해 가장 불만이었던 것은 색감이었는데, 다른 사람들에게는 왜 인기가 없었는지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귀여운 타입의 게임이라서? 그런데 그렇게 따지면 '버블보블' 같은 작품은 설명이 되질 않고... 사실 '수퍼 마리오' 같은 작품도 필자가 많이 갔던 오락실에서는 망작이었습니다. 아무튼 전체적으로 호응이 어땠는지는 모르지만 게임 자체는 꽤 잘 만들었고, 아케이드 외에도 다양한 플랫폼으로 발매가 되었던 작품 입니다.



생긴 것과는 달리 난이도는 초보자 접근성이 좋은 편은 아닙니다. 보기엔 쉬워 보이는데 막상 해보면 조작성도 까다롭고 총알 피하기도 어려운 느낌이 듭니다. 특유의 리듬에 적응기가 필요한 타입이고, 적응하면 할만한 게임입니다. 필자의 경우에는 원코인을 해 본 적은 없습니다. 이 게임이 발매된 1987년은 명작이 상당히 많던 시기입니다. 주로 하던 작품들은 따로 있었지요.

수출판 엔딩 멘트를 소개하면

해냈구나 미스터 헬리.
'머디 (Muddy)'와 '블랙캅터 (Blackcopter)'를 파괴하고, 이 행성을 위기에서 구해냈구나.
너는 이 행성의 구원자로 영원히 기억될거야.

하지만 여전히 다른 적들이 우주 어딘가에서 사람들을 괴롭히고 있어.
다음 임무가 너를 기다리고 있다.

미스터 헬리는 모선으로 귀환하고, 다음 미션을 향한 모험을 떠납니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