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2년에 선보인 '데이터 이스트 (Data East)'의 액션 레이싱 게임 '범프 앤 점프 (Bump 'n' Jump)' 입니다. 일본 내수용 오리지널 타이틀은 '버닝 러버 (Burnin' Rubber)' 입니다.

발매 시기가 1982년인 만큼, 비디오게임의 역사에서 상당히 초기작으로 분류할 수 있는 작품이 되겠습니다. 한편으로는 비디오게임 발전에 막 가속이 붙으려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국내에서도 오락실이 많이 늘어나서, 근처 두어 곳 중에서 골라서 갈 수 있는 정도의 환경이 갖추어지던 시기입니다.

당시 하드웨어와 2D 그래픽의 특성상 이 게임과 같은 탑뷰(또는 bird's eye view) 형식이 적합합니다. 그래서 3D 그래픽이 사용되기 전에는 이러한 방식이 레이싱 게임의 주류가 되었습니다. 물론 '행온' 이나 '아웃런' 같은 명작들도 있지만, 그것도 어느정도 하드웨어가 받쳐 주어야 쓸만하게 만들 수가 있습니다.

아무튼, 이 작품이 현역으로 가동될 당시의 올드게이머라면 다들 기억할만한 작품입니다. 1982년에 발매되기는 했지만 꽤 수명이 길었기 때문에 80년대 후반까지도 현역으로 뛰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나름 인기를 확보했던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시스템은 단순합니다. 레이싱 게임이지만 순위 경쟁은 아니고, 그냥 살아남아서 완주하면 됩니다. 다시말하면 적들의 방해가 만만치 않기 때문에, 살아남는 것이 쉽지 않다는 뜻이 되겠습니다. 다수의 적 차량이 이리저리 움직이며 상당히 괴롭히는데다 장애물까지 떨구기 때문에 꽤나 까다롭습니다. 더불어서 트랙도 순탄치가 않은데, 좌우 지형의 방해도 적지 않고, 끊어진 도로도 도처에 널려 있습니다. 이 모든 난관을 속도 조절과 이동, 그리고 결정적으로 고공 점프로 헤쳐나가는 게임 입니다. 강물로 끊어진 도로를 건너뛰려면 끊어진 거리에 따라 그에 알맞은 속도로 달리며 점프를 해야 거리를 맞출 수가 있습니다. 마냥 천천히 갈 수도 없는 노릇이지요.

이 작품이 현역으로 가동될 당시에는 그다지 고수를 본 기억이 없습니다. 필자의 경우에는 여러번 플레이를 하기는 했지만, 어렵다는 느낌이라 파고들지는 않았습니다. 그리고 2D 시절의 비디오게임은 레이싱 장르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기도 했구요. 리플레이는 'John McNeill' 이라는 유저의 2시간 가까운 플레이 입니다. 이 정도면 상당한 고수라고 할 수 있지요.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