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인들에게는 생소한 'TAD Corporation'이라는 곳에서 개발하여 1988년 발매된 TPS 슈팅 '카발 (Cabal)' 입니다. 고전 아케이드 게임에는 이렇게 플레이어 캐릭터 등 뒤에서 바라보는 TPS 장르의 게임이 많지 않은데, 이 작품은 그 중에서 가장 성공한 작품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일단 난이도 자체가 어렵지 않습니다. 조작감이 특이하거나 하지도 않고 반응성이 직관적이고 좋은데다, 적들이 꽤 많이 나오기는 하지만 그리 어렵지는 않습니다. 후반에는 꽤 물량전과 인해전술을 펼치지만 보너스도 두둑한 편이라 원코인 유저가 굉장히 많았던 작품 입니다. 카발의 경우는 여러번 플레이 했음에도 원코인을 못하면 더럽게 게임 못한다는 인상이었지요.

난이도가 쉬워서 초보자 접근성이 좋은데다가, 게임 자체가 상당히 신나고 호쾌한 분위기라 꽤 인기를 끌었던 작품 입니다. 특히 건물이나 등대 같은 건축물들도 마구 붕괴시키고, 적의 장갑차나 헬리콥터 등도 수류탄과 기관총 난사로 파괴하는 재미가 꽤 쏠쏠하지요. 물론 개떼같이 등장하여 맥없이 스러져가는 테러리스트 보병들을 학살하는 맛도 무시 못하구요.

보스전도 모두 난이도가 높지 않다
기본무기인 소총과 보조무기로 수류탄을 던질 수 있습니다. 수류탄은 공중에 전투헬기가 줄지어 등장할때 하나씩 먹여주면 효과가 좋습니다. 그리고 종종 고성능 라이플이 아이템으로 등장하는데, 이것은 상당히 강력해서 적의 장갑차도 스치면 눈 녹듯이 사라집니다만 시간제한이 있으므로 마구 난사하여 건물이나 장갑차, 헬기 등의 내구성 좋은 적들을 최대한 많이 학살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 게임의 고수와 하수를 나누는 것은 바로 구르기를 얼마나 적절히 사용하느냐에서 갈린다고 볼 수 있습니다. 후반으로 가면 적의 총탄이 꽤 날아옵니다만, 이 게임에서 적의 총탄은 상당히 느리기 때문에 적의 총탄을 보고 쏴서 제거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그러나 그 숫자가 많아지면 그냥은 당해내기 어려운 상황에 처하는데, 구르기 동작으로 회피가 가능합니다. 구르기는 그냥 땅으로 구르기와 점프하여 큰 동작으로 구르기가 있는데, 어떤 것이든 무적판정을 갖습니다. 문제는 구르고 난 직후에 서게 되는 곳이 총탄을 맞는 자리가 되지 않도록 상황과 거리를 잘 조절해서 적절하게 사용해야 합니다.

말씀드렸다시피 이 게임은 난이도가 쉬워서 원코인이라고 해봐야 별 것도 아닙니다. 그래서 노미스를 했는데, 노미스라고 해도 별로 내세울 것도 없는 작품이지요. 어지간히 게임에 재능이 없는 사람이 아니면, 경험이 쌓이면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 카발 원코인 입니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