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3년에 타이토에서 발매한 세로스크롤 액션 명작 '엘리베이터 액션 (Elevator Action)' 입니다. 특수요원이 되어 지붕을 통해 건물에 잠입한 후, 각종 기밀서류를 수집하여 차량을 타고 탈출하는 것이 게임의 미션 입니다.

픽토그램 같은 캐릭터와 미니멀한 배경이 깔끔하고 세련된 느낌을 주는 그래픽에, 반복되기는 하지만 경쾌하고 정겨운 배경음악, 그리고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 등을 타고 이동하는 다양한 액션의 아기자기한 재미를 주는 게임성까지 갖추어진 명작입니다. 아마도 당시의 올드 게이머들 중에서 이 작품을 기억하지 못하는 사람은 없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만큼 독특한 컨셉과 더불어 뇌리에 박히는 BGM을 자랑하는 작품 입니다.

기본적으로 잠입 스파이 액션이지만, 적들에게 들키지 않고 숨어다닐수는 없습니다. 육탄전은 물론 총격전도 자주 벌어지며, 엘리베이터로 적을 압사시키는 스파이 세계의 비정함과 잔혹함도 구현되어 있습니다. 적을 처리하는 방법 중에서 천정조명을 총으로 맞춰 적의 머리 위로 떨어뜨리는 것과 엘리베이터로 압사시키는 것이 가장 난이도가 높기 때문에, 이 기술을 잘 구사하는 사람은 고수반열로 분류가 됩니다.

주인공은 금발머리의 백인남성으로 보이는데, 상당히 여유로운 자세로 걸어다니다가 무심한 듯 총을 들고 방아쇠를 당기는 얼음장 처럼 냉정한 성격의 소유자로 보입니다. 그러한 비정함이 귀여운 외모에 감추어져 있으니 스파이로서는 최적의 인물이라고 하겠습니다.

빨간 문으로 들어가면 서류가방을 들고 나오는데, 이 빨간 문을 빼놓지 않고 모두 들어가서 서류를 빼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스테이지를 클리어 할 수 없고 되돌아가게 됩니다. 모든 서류를 수집하고 최하층에 주차된 차량에 무사히 도착하면 유유히 도주하며 스테이지 클리어! 한 가지 맵이 반복되는 것은 아니지만, 엔딩 없이 계속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이 작품 보다는 다른 작품들을 주로 플레이했기 때문에 그다지 실력이 좋지 못합니다. 리플레이 영상은 'Almighty Dread'라는 유저의 플레이 입니다. 언뜻 생각하기엔 상당히 오래 플레이하는 초고수들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는데, 의외로 그렇지 못하네요.



Next
This is the most recent post.
Previous
Older Post

Post A Comment:

0 comments: